대구FC 홈페이지 바로가기

right

엔젤 회원수  :  1,710 명  ( 2020.08.10 현재 )

이 달의 엔젤

[개막을 기다리며-석한수엔젤]

석한수 회원 (주)유에이건축사사무소 대표이사

img

보고 싶어도/꾹 참기로 한다
(안도현의 ‘봄이 올 때 까지는’ 중에서)


오늘로 개막이 한 달 남았습니다. 석한수엔젤(<주>유에이건축사사무소 대표)님은 보고 싶어도 꾹 참기로 했습니다. 대신 선수들을 생각하며 대구FC를 위한 후원금을 보내주셨습니다. 봄이 올 때까지 엔젤은 그렇게 ‘우리의 몫’을 다 하며 기다릴 것입니다. 겨울이 지나야 봄이 오는 것처럼 원하는 것은 번번히 더디 옵니다. 우리가 시즌 개막을 기다리면 기다릴수록 2월도 더디 갈 것입니다. 그 시간 동안 엔젤의 사랑도 봄 산처럼 움터 올 것이고, 우리 선수들의 근육도 시즌에 맞게 강해질 것입니다. 그러다 보면 어느새 대팍이 팔 벌려 우리를 맞을 것입니다. 개막을 기다리며 엔젤의 사랑을 보여주신 석한수엔젤님 감사드립니다.

이전 엔젤
[엔젤의 선언 - 최원식엔젤] 2020-01-29
다음 엔젤
[좋은 사람 - 오승호엔젤님] 2020-01-28
목록